• 중국 황해 해역의 어업과 양식업 쓰레기 조사 보고서

  • 20.02.25
    조회수 80
첨부파일
1-6.jpg

샤오 펑
연구 보조원
xiaofeng@renduocean.org


후 연롱
과제 보조원
huyanrong@renduocean.org


김여훈(번역)
(사)동아시아바다공동체 오션 연구원
yhkim@osean.net



황해는 중국에서 가장 중요한 어장 중 하나로 어획과 양식업의 빠른 발달로 인해 이곳에서 상당한 어업 쓰레기가 발생하고 있다. 이러한 어업 쓰레기는 해양 생태계를 파괴할 뿐만 아니라 어업 소득 역시 감소시키므로 어업 쓰레기 현황에 대한 정보 수집을 위해 반드시 어업 쓰레기 조사가 필요한 실정이다. 상하이 렌두 오션 엔피오 개발센터(Rendu Ocean NPO Development Center, 이하 렌두)는 2014년 중국 해안선 모니터링 정화 캠페인 ‘해안선 지키기’를 출범하였다. 지난 5년간 중국 해안 모니터링 및 정화 활동에도 불구하고, 이전 활동과 방법이 어업 쓰레기 모니터링에 맞지 않아 조사 방법을 재평가하고 어업 쓰레기 기록 양식을 수정할 필요가 있었다.


1-1.jpg
중국 황해 해안선의 모니터링 정점의 위치


(사) 동아시아 바다 공동체 오션은 황해의 많은 정점에서 모니터링 조사를 수행하고 있으며, 해양쓰레기 연구에 탁월한 전문가들을 보유한 민간단체이다. 렌두는 이들을 초빙하여 2019년 5월 18일~19일 롄윈강 시에서 교육 훈련 워크숍을 개최하였다. 이 워크숍에는 오션의 전문가 2명과 12명의 연수생을 포함한 총 14명이 참가했다. 오션의 공동 창립자 이종명 박사와 홍선욱 대표는 18일에는 5개의 강의를 주관하였고, 19일에는 렌두의 두 연구원과 함께 모니터링 방법에 대한 논의를 포함하여 1개의 강의를 주관하였다. 이들은 어구 쓰레기의 영향, 한국 해안 모니터링 방법과 렌두의 스티로폼 부표 쓰레기 문제의 해법에 대한 다양한 정보와 경험을 공유하였다. 19일에는 해양쓰레기 오염이 심각한 해변에서 쓰레기 모니터링 실습이 진행되었고, 현재 사용하는 어구 확인을 위해 지역 항구를 방문하였다.


오늘의해양쓰레기119호 수정0225 2번째-9.jpg
워크숍 강의 모습

오늘의해양쓰레기119호 수정0225 2번째-9 copy.jpg
현장 실습

1-6.jpg

롄윈강 시 해변에서 단체 사진


본 연구에서 어업 관련 물품으로 총 8개의 어구(경질 플라스틱 부표, 통발, 낚싯줄, 로프, 어망, EPS 부표, 발포형 플라스틱 상자와 파편)가 포함되었다. EPS 부표와 같은 어구는 주로 발포형 플라스틱으로 구성되어 있기 때문에, 발포형 플라스틱 파편은 어구로 기록하였다. 조사 후 모든 쓰레기는 다음 조사를 위해 수거하였다. 본 연구는 중국 황해 해역의 어업 기인 쓰레기양을 평가하기 위해 수립되었고 2019년 5월부터 9월까지 황해 해안선을 따라 9개의 정점에서 3번의 조사가 수행되었다.



1-7.jpg
어업 관련 항목들의 사진


11월 14일~17일, 렌두는 모니터링 보고서에 대한 토의를 위해 한국의 오션을 방문하였다. 이 보고서는 이종명 박사, 홍선욱 대표 그리고 이종수 연구원의 도움으로 수정을 거쳐 최종 작성되었다. 연구 결과, 어업 기인 해안 쓰레기의 평균 분포가 개수 기준으로 1,249개/300m, 무게 기준으로 30,668g/300m로 밝혀졌다. 발포형 플라스틱 파편은 개수(48.3%)와 무게(36.0%) 관점에서 가장 빈번하게 발생하는 쓰레기였고, 어망이 두 번째로 빈번하게 나타났다(개수;1 8.2%, 무게;31.9%). 이 어구들은 잠재적으로 양식용 대나무 막대와 로프와 함께 설치된 어구의 위치를 표지하기 위해 배치된 부유물에서 발생하는 것으로 생각된다.

 

1-8.jpg

9개 정점에서 어구 쓰레기의 상대적인 비율 (3번의 조사)

 

 

발포형 플라스틱은 해안선을 따라 가장 빈번하게 확인되었다. 폴리스티렌과 같은 발포 플라스틱은 어업과 양식업에서 광범위하게 사용되고, 파도, 햇빛에 대한 장기간 노출, 화학적 반응 등의 원인에 의해 쉽게 쪼개진다. 결국 발포형 플라스틱 파편은 더 작은 조각으로 쪼개지면서 수거가 매우 어려워진다.


대부분 조사 정점에서 높은 풍도를 보이는 발포형 플라스틱 파편은 한국에서와 마찬가지로, 양식업이 주요 원인임을 보여준다. 어업에서 관리되지 않는 발포형 플라스틱의 사용에 대한 조치가 고려되어야 한다. EPS 부표와 발포형 플라스틱 박스의 수거 체계 확립이 가장 중요하지만, 어업 활동에서 이 물품들이 어떻게 사용되는지에 대한 연구도 지속하여야 한다.


본 연구는 UNDP/GEF 황해광역생태계(YSLME) 보전사업의 일환으로 수행되었다. 조사 수행을 위해 도움을 준 자연 탐구 캠프, 다롄 환경대학연맹, 옌타이 공공 생명 복지 개발 센터, 중국 석유 대학의 블루리본 해양 보전 협회, 롄윈강 해안선 정화 자원 서비스 센터 그리고 치동 환경 보호 자원 협회에 감사드리며, 또한 정보 수집을 위해 조사에 참여해준 자원봉사자분들께도 감사의 인사를 드린다.

  목 록